충남도, 자율주행 도시 기반 만든다

김미자 기자 2023-08-02 (수) 06:33 8개월전 406  

- 국토부 주관 공모에 천안시 선정고정밀 전자지도 구축 나서 -


충남도는 국토교통부 주관 디지털 트윈 조기 완성을 위한 국비 매칭 고정밀 전자지도 구축 챌린지 사업공모에 천안시가 선정돼 국비 48억 원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고정밀 전자지도 구축은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로서 디지털 트윈 조기 완성을 위해 추진하며, 지자체 현안·문제 해결, 미래 국토 관리 방향성 제시 등 미래 공간정보 활용 모형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토부는 지난 6월 말부터 한 달여 동안 접수된 사업계획서 11건에 대해 외부 전문가를 통한 서면 및 발표평가를 거쳐 천안시 등 7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


도는 이번 공모사업에 도내 시군이 선정될 수 있도록 자체 디지털 트윈 사업 설명회 및 전문가 자문·컨설팅을 개최하고 국토부에 건의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해 이번 성과를 이끌었다.


천안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총 96억 원(국비 48억 원, 시비 48억 원)을 투입해 내년 연말까지 1:1000 수치지형도 제작 모바일 맵핑 시스템(Mobile Mapping System, MMS)을 활용한 고정밀 전자지도 구축 3차원(3D) 디지털 트윈 기반 데이터 구축 고해상도 정사영상 제작 등 자율주행 선도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본 기반 및 도시지역 3차원 디지털 트윈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임택빈 도 토지관리과장은 국토부의 디지털 트윈 국토 공모 선정 경험(2021년 아산시, 2022년 충남도)을 바탕으로 올해 처음 공모를 시행한 고정밀 전자지도 구축 챌린지 공모에도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라면서 도민의 생활 편의와 행정 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디지털 트윈을 비롯한 공간정보 기술의 융복합 활용을 적극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자 기자 님의 전국 최신글 [더보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