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묘기술 2년 연속 최우수 ‘쾌거’

김미자 기자 2022-11-03 (목) 09:18 3개월전 371  

- 부여군 수림농원, 제48회 전국 양묘기술 세미나 우수사례 발표서 수상 영예 - 

 

 

e834691bda48796d7b3404f746608a8a_1667434663_644.jpeg
양묘기술 2년 연속 최우수 시상식 사진

 

 

충남도가 올해 전국 양묘기술 세미나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도는 지난 27일 전주에서 산림청과 전북도가 주최한 제48회 전국 양묘기술 세미나에 참석한 한국양묘협회 충남도지회 소속 수림농원이 최우수 발표자로 선정돼 산림청장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도를 대표해 참가한 부여군 소재 수림농원은 ‘대묘 작업 공정화를 통한 효율성 증대방안’이라는 새로운 기술을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자로 선정된 양희수 후계자는 조부 때부터 3대에 걸쳐 우량한 조림용 묘목을 생산해 도내 산림에 공급하고 있다.

 

양 씨는 코로나19로 부족한 농촌의 인력난 해소와 인력으로만 의존하던 기존의 작업 방법을 탈피하기 위해 작업 현장에 맞는 타공기계를 제작·활용함으로써 부족한 인력난을 해소했다.

 

심사위원들은 인력난 해소는 물론 작업능률 향상과 효율성 증대에 매우 탁월한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이상춘 산림자원과장은 “이번 수상은 도내에서 조림용 묘목을 대행생산하고 있는 모두가 습득한 좋은 정보를 공유하고, 새로운 기술을 현장에 접목하는 등 많은 노력으로 이루어진 결과”라며 “ 탄소흡수원 및 우량한 목재 생산을 위해서는 양질의 산림용 묘목생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자 기자 님의 전국 최신글 [더보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