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오페라, 한국사를 만나다… 대학로 오페라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트라비아타’

김민주 기자 2023-08-11 (금) 06:20 6개월전 1314  

 7dab3f49e1079432c5fd6940facb7785_1691702378_0306.jpg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트라비아타출연 배우들


한국예총문화예술원이 주최하는 대학로 오페라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824()부터 27()까지 대학로 한예극장에서 무대에 오른다.


대학로 오페라의 첫 작품인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는 오페라의 거인 작곡자 주세페 베르디의 라트라비아타를 한국사 이야기로 구성하고, 연극적 요소를 가미해 새롭게 탄생시킨 오페라다. 라트라비아타의 사랑하는 연인인 비올레타와 알프레도 그리고 그들의 사랑을 반대하는 제르몽이 1882년 임오군란 이후의 민비와 고종, 그리고 재집권한 흥선대원군의 대결 구도와 비슷하다는 점에 착안했다.


제작진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한국 초연 지휘자 박정덕과 프리마돈나 소프라노 이유라가 각각 연출과 음악감독을 맡아 작품 완성도를 높였다. 음악감독 이유라는 피아노, 첼로, 바이올린 3중주의 지휘도 맡아 지휘자로서 면모도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에 출연하는 두 남자 성악가는 모두 떠오르는 신예로 고종 역에 테너 김근수, 대원군 역에 바리톤 정대환이 참여한다. 이 가운데 바리톤 정대환은 여러 콩쿠르 입상자로, 어린 나이에도 중후한 대원군의 오페라 곡들을 훌륭히 소화해낸다. 민비 역에는 해외 각종 유명 국제 콩쿠르에서 1위를 거머쥐고 오페라 리콜렛또, 라트라비아타, 라보엠, 사랑의 묘약 등에서 주역을 맡은 소프라노 박현주가 노래와 더불어 빛나는 연기로 열연한다.


연극적 요소를 톡톡히 가미해줄 진령 역의 배우 방미나까지 빈틈없는 라인업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한편 대학로 오페라는 한국예총TV 개국 기념 프로그램이며, CMB 방송을 통해 다큐 형식으로 프로그램화한 작품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7dab3f49e1079432c5fd6940facb7785_1691702350_6114.jpg

명성황후 by 베르디 라트라비아타포스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