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실패한 경제정책 폐기해야"...曺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檢 원칙대로 수사 진행 중"(종합)
나경원 동시특검 제안에…"文대통령·나경원과 제 자녀까지 특검하자"

장건섭 기자 2019-09-23 (월) 14:53 4년전 821  
b7a2f2cd09db45fa82df8c1cdd661a54_1569217945_5669.jpg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장건섭 기자

(서울=특허방송) 장건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민부론'을 검토하고, 이를 수용해서 경제대전환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더 이상 나라를 망치지 말고 경제대전환을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전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득주도성장·탈(脫)원전 등 문재인 정부의 국가 주도형 정책을 폐기하겠다고 강조하면서 ▲2030년 1인당 국민소득 5만 달러 ▲가구당 연소득 1억 원 ▲중산층 비율 70%를 '3대 목표'로 제시한 '2020 경제대전환 보고서 민부론(民富論)'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민부론에 대해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정책을 재탕한 수준"이라고 혹평한 것에 대해 "(정부·여당은) 우리가 발표한 것을 면밀하고 꼼꼼하게 살펴서 받을 게 있다면 받고, 안 되는 게 있다면 대토론을 해서 국민을 위한 결론을 내야 할 것 아니냐"며 "야당 대안을 폄훼하는 데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당은 문재인 정권이 경제대전환에 나설 때까지 국민과 함께 정책투쟁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이날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방배동 소재 자택을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그 (압수수색) 결과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밀한 검토 분석 후에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21일 조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규탄하는 진보 성향 단체의 촛불 집회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것과 관련해선 "많은 숫자로 검찰의 수사 의지를 꺾으려고 한다면 이것은 정말 우려해서는 안 될 비민주적 작태"라며 "검찰이 공정하고 바르게 수사할 수 있도록 온 국민들이 성원해주시고 힘을 모아주시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의 자녀 의혹을 일괄적으로 특검을 통해 수사하자'는 나 원내대표 제안에 대해서는 "자꾸 끌어갈 일이 아니며, 비겁하게 피해서도 안 된다"며 "특검을 통해서 문 대통령과 조국 자녀, 저와 나 원내대표 등의 자녀를 대상으로 특검을 통해 철저히 조사하자"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같은 이야기가 반복되니 정식으로 수사를 거쳐서 끝내기 위해 특검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는 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인 유석춘 연세대학교 교수의 발언에 대해서는 "정말 잘못된 발언"이라고 선을 그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수업에서 일제강점기에 대한 강의 중 위안부와 관련해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가 강제 연행된 것 아니냐는 학생들 반박에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유혹이 있다"고  말했고 '매춘부와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이냐'는 학생들의 질문에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대답했다. 그의 발언에 항의하는 여학생에겐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조국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와 국가적 혼란이 임계점을 넘어섰고, 친문 세력의 여론 조작과 비이성적 행태들로 국론 분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조국 펀드 관련 의혹은 점점 확대되면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권력형 게이트로 밝혀지고 있다"며 "조국이 도저히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실패한 인사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미국에서 제재 완화, 남북 경협, 북한 체제 보장 등 그동안의 주장만 반복한다면 한미 갈등을 증폭시키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며 "설령 미국 측에서 단계적 비핵화 방안을 제시하더라도 단호하게 반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건섭 기자 님의 전국 최신글 [더보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