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윤석열 지명에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
"반드시 인사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할 것"

장건섭 2019-06-18 (화) 14:19 3년전 562  
b8cb13f09282e0ab40042316edb5809e_1560835103_4973.jpg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장건섭 기자

(서울=특허방송) 장건섭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인사)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 보복을 통해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반드시 내년 선거에 주저앉히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을 설득하며 그들이 변하기를 바랄 여유가 없다"며 "이제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사면초가(四面楚歌)에 빠진 대한민국이 온통 집권세력이 울려대는 문재인 대통령 찬양, 결국 친문(친문재인) 절대권력의 완성을 향한 외침으로 가득하다"며 "대한민국이 사면문가(四面文歌)다. 사방이 문재인 찬가"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시내각이란 말도 있다. 그런 국가위기라고 생각한다"며 "패스트트랙 폭거로 국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뒤 이번에는 재정 포퓰리즘을 밀어붙이겠다고 한다. 이게 군소리 말고 통과시키라는 추경"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제발 알뜰살뜰하게 살라고 잔소리를 해도 듣는 척도 안 하더니 이제 와서 제발 돈 좀 꿔달라고 한다"며 "돈 빌려서 하겠다는 게 어려운 경제를 고치는 경기부양 사업이 아니라 국민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을 쥐여주는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추경"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은 좁쌀만큼도 변하지 않았다. 오히려 더 보란 듯이 야당을 무시하고 국민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현금 쿠폰을 나눠주는 조삼모사 정치로 그때그때 모면하고 있다. 민주당은 닥치고 추경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는 철저하게 무너졌고 외교는 실종되다 못해 이제는 방해물이 되고 있다. 동해상을 북한 선박이 마음대로 휘젓고 다녀도 모르는 무장해제의 길로 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다니면서도 내내 북한을 옹호하기에 바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건섭 님의 전국 최신글 [더보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