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강 착즙 부산물 버리지 마세요

김미자 기자 2022-11-15 (화) 23:18 2개월전 224  

- 도 농업기술원, 생강 착즙박‧전분 활용법 개발…기술 이전 추진 - 

 

bd8fbb5f9e20cd10809c70fbd7d982ba_1668521867_9638.jpg 

▲생강착즙 후 박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생강 착즙 시 다량 발생하는 착즙박과 전분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생강에는 특유의 향이 있으며, 대표적 기능성 물질인 진저롤은 항산화, 항염증 작용과 혈액순환, 체온증진 등의 효과가 있다.

 

이 때문에 생강은 향신료, 환절기 및 겨울철 대표 건강차 재료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생강에는 섬유소와 전분이 많아 착즙 수율이 낮으며, 다량의 착즙박과 착즙액 중 녹말 침전물이 많이 생기는 단점이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생강 착즙박과 전분을 가공 현장에서 거의 이용하지 않고 있어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했다.

 

이 결과, 생강 착즙박은 섬유소가 많아 분쇄가 어려운 점을 감안, 건조해 핀밀 방식의 분쇄기를 사용하면 고운 분말을 만들 수 있다.

 

착즙박 분말에는 무기질, 특히 칼슘과 철분 함량이 높으며 진저롤 함량도 생강 분말 대비 90% 정도로 많아 생강 가루 대용으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다.

 

생강 녹말은 생강즙을 1∼2일 그대로 두면 침전돼 분리하기 쉬우며 건조한 후 믹서로 분쇄해 사용하면 된다.

 

활용은 생강 전분 30%에 감자 전분 70%를 혼합해 육류나 생선의 튀김옷으로 사용하면 은은한 생강 맛을 즐길 수 있다.

 

양갱, 과자 등의 간식이나 소스 재료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이정 농식품가공팀장은 “충남 대표 특산물인 생강의 다양한 가공품 개발 및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라며 “향후 가공업체에 기술 이전해 소득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자 기자 님의 전국 최신글 [더보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