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DMZ 전 지역 헬기 방역 실시

김민주 기자 2019-10-05 (토) 09:56 4년전 755  

- DMZ 내 야생멧돼지서 바이러스 검출 된 연천 지역 우선 방역


국방부는 농림식품축산부, 산림청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지역인 경기 연천 중부 일대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4일부터 헬기 방역을 시작하여,DMZ를 포함한 민간인통제선 이북 전(全) 접경지역에 대해 약 7일간 항공 방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 방역은 지난 10월 2일 DMZ 안에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첫 검출됨에 따라 감염원인 야생멧돼지를 통한 2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DMZ 내 헬기 방역 조치는 유엔군사령부와의 협의를 통해 시행되며, 북측에 관련사실을 통보하였다.

 

한편,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DMZ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확인됨에 따라 10월 3일 상황평가회의를 실시하고, 지난 6월 시달된 군 대응 지침 준수를 다시 한 번 강조하였다.

북한 야생멧돼지가 2중 3중으로 되어 있는 우리 GOP 철책을 넘어오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할 것으로 보이나, 군은 열상감시장비 등을 이용해 이동 유무를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북한 야생멧돼지가 한강·임진강 유역으로 떠내려 올 경우, 살아있는 개체는 포획하거나 사살하도록 하였으며, 사체는 발견 즉시 ASF 감염 여부 등을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국방부는 농식품부·환경부·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 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DMZ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한 필요한 조치를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님의 전국 최신글 [더보기]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