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옥류천 청의정에서 모내기 개최

김명주 기자 2021-05-20 (목) 21:09 26일전 73  

- 5.24. 오전 11시 / 코로나19로 관람객없이 간소하게 진행 -

c300325acbfa7736f84e19ad7367edaa_1621512541_5691.jpg

▲2020년 행사 현장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소장 류소명)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원장 윤종철)과 함께 오는 24일 오전 11시, 창덕궁 옥류천 청의정(淸漪亭)에서 모내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 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람객의 참여 없이 휴궁일에 간소하게 진행한다.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의 하나로 문화재청과 농촌진흥청이 함께 개최하는 창덕궁 모내기 행사는 옛 임금이 그해 풍년을 기원하고 백성에게 농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궁궐 주변에 경작지를 조성하여 직접 농사를 실천했던 친경례(親耕禮)의 의미를 되살린 행사다.


매년 개최하는 모내기 행사는 종로구 주민들과 일반 관람객, 외국인 관람객들과 함께 모내기 체험을 비롯한 풍물놀이와 떡메치기, 쌀로 만든 시식회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하여 창덕궁의 대표적인 전통문화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올해 행사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고 행사 취지를  살리기 위해 규모를 최소화하여 진행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하루빨리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극복하여 국왕이 농사의 모범을 보이고 풍작을 기원했던 의식을 엿볼 수 있는 창덕궁 모내기 행사를 예전처럼 많은 주민과 관람객이 함께 도심 안 궁궐에서 체험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