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문화재 『삼국유사』 권제2 ‘기이편’ 은닉자 검거

관리자 2016-04-22 (금) 10:54 6년전 358  


125230a00fc96d286a62729ce11bae68_1461290034_8539.jpg 

문화재청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공조 수사하여 도난문화재 삼국유사권제2 ‘기이편’ 1책을 은닉해 온 문화재매매업자를 검거하고 해당 문화재를 회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 피의자 A씨는 1999125일 대전 모 대학 교수의 집에서 도난당한 삼국유사를 불법 취득하여 오랫동안 은닉하여 오다 공소시효가 끝났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를 판매할 목적으로 올해 1월 경매시장에 출품하면서 범행 일체가 드러났다.

삼국유사는 고려 승려 일연이 편찬한 삼국 시대 역사서로, 이번에 회수한삼국유사권제2 ‘기이편은 성암고서본(보물 제419-2), 연세대학교 파른본(보물 제1866)과 함께 조선 초기에 제작된 동일판본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자료이다.

문화재청이 도난 공고한 도난도굴문화재의 경우 공소시효에 상관없이 양도양수운반 등의 행위 일체가 문화재보호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고 선의취득이 배제되므로, 문화재 등을 거래할 때 출처와 유통경로 확인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관계 기관과의 문화재사범 공조수사를 더욱 내실 있게 다지고, 문화재 관련 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문화재를 안전하게 보존보호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출처-문화재청]​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12-10 11:48:27 경찰에서 복사 됨] http://kpcsa.kr/bbs/board.php?bo_table=B04&wr_id=40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