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사회 조직문화 혁신, 본격적으로 가동

김정운 기자 2021-05-17 (월) 07:36 29일전 166  

- 「조직문화 진단 가이드라인」 마련, 조직문화 컨설팅,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등 추진

행정안전부는 행정기관이 스스로 조직문화 인식 수준을 진단할 수 있도록 「공직사회 조직문화 진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45개 중앙행정기관에 14일 송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지난 4월 21일(수) 각 부처에 통보한 「2021 조직문화 및 일하는 방식 개선 추진계획」에 따라 추진되었으며, 조직문화를 개선하고 변화의 필요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관행・관습 타파, 인권 및 윤리의식, 리더십 등을 평가할 수 있는 11개 부문 50개의 설문조사 문항으로 구성됐다.
 

< 「공직사회 조직문화 진단 설문조사」 문항 주요내용 >

 11개 부문 50개 문항
◦조직문화 : 부서간 업무협조, 구성원 간 갈등, 공정하고 투명한 의사결정 등 5개 문항
◦관행・관습 타파 : 의전, 갑질문화 등 4개 문항
◦인권・윤리의식 : 공정가치 실현 등 4개 문항
◦리더십 : 간부직의 솔선수범, 구성원 간 신뢰 형성여부 등 7개 문항
◦소통 : 상하직급 간 원활한 소통, 건의사항 경청・반영 여부 등 5개 문항
◦조직융화활동 : 조직 활성화 프로그램 존재 여부, 회식문화 등 4개 문항
◦조직구조・인사제도 : 합리적인 자원 배분, 공정한 인사제도, 성과평가 등 4개 문항
◦일하는 방식 : 비대면 보고, 효율적 회의문화 등 5개 문항
◦역량개발 :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 4개 문항
◦성장・성취 : 공직생활을 통한 성장여부, 이직 고려 여부, 보상의 적절성 등 4개 문항
◦일과 삶의 균형 : 정시 퇴근, 휴일 근무, 자유로운 연가 사용 여부 등 4개 문항

이번에 송부된 가이드라인에는 ①정량진단(설문조사) 및 ②정성진단(인터뷰 등), ③문제도출・과제발굴, ④개선과제 구체화 등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행안부는 조직문화 진단을 이미 완료했거나 추진계획이 있는 기관 중심으로 기관 특성에 맞는 조직문화 개선과정을 지원하는 ‘조직문화 컨설팅’을 제공한다.

공공기관・민간기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조직문화 관련 컨설팅을 수행한 경험이 있는 전문가를 중심으로, 조직문화 진단결과를 분석하고 진단결과와 연계한 구체적인 개선과제를 발굴・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조직문화 혁신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범정부 확산을 위해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정부혁신 어벤져스’ 활동, 조직문화 개선 홍보・캠페인 등도 추진한다.

    

한편, 행안부는 조직문화 개선을 범정부에 선도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 및 정부혁신 어벤져스와 조직문화 개선방안을 공유・논의하는 ‘제1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를 5월 28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지난해 10월 부처내 조직문화 혁신을 위해 관행, 업무 지시, 회의 및 보고문화 등 조직문화 전반에 대해 전 직원 설문을 실시한 바 있으며, 설문결과를 토대로 「행정안전부 조직문화 및 일하는 방식 개선 추진계획」을 수립(’21.4.)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조직문화 혁신은 거창한 구호가 아니라 조직 구성원이 현장에서 느끼는 작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과 실천에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부는 내부 토론회, 자체 혁신모임인 ‘행안부 체인져’와의 대화 등을 통해 조직문화의 문제점을 도출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각 부처에서도 조직문화 진단을 시작으로, 구성원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불합리한 관행과 불편을 개선하는 실천에 함께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f56025f81acd034bb13298f49ef6f5c3_1621204583_4368.png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