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美) 진출 한국기업, 교역·투자, 공급망 협력 등 주 정부의 지원 요청

김민주 기자 2021-11-11 (목) 09:34 2개월전 447  

- 통상교섭본부장, 방한 중인 미 조지아 주 존 오소프 상원의원 면담 - 

 

산업통상자원부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11월 10일 존 오소프(Jon Ossoff) 미국 상원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한미 경제협력 관계를 논의하고, 조지아 주 등 미국에 투자한 우리 기업들의 원활한 경제활동이 지속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앞서, 존 오소프(Jon Ossoff) 상원의원은 조지아 주의 민주당 정치인으로, ‘20년 상원의원 선거에서 득표율 50.61%로 만 33세의 나이에 당선되었으며, 조지아 주에 공장을 설립한 SK이노베이션와 LG에너지솔루션간 배터리 분쟁 합의에 기여한 바 있다.

 

존 오소프 상원의원의 선거지역인 조지아 주는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가 활발한 지역으로, 기아자동차(자동차), 한화큐셀(태양광), SK이노베이션(배터리) 등 약 117개 기업이 조지아 주에 진출해 있다.

 

또한, 한국은 조지아 주의 제5위 교역대상국으로, 특히 금년 1~9월 동안 양측간 교역액(71.3억불)이 전년동기대비 26.7% 증가하는 등 코로나19로의 회복에 힘입어 교역·투자도 활성화되고 있다.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한미간 반도체, 배터리 등 핵심 공급망이 서로 필수 불가결하게 연결되어 있으며, 특히 미국 태양광,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공급처로서 조지아 주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조지아 주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미 연방정부 및 주 정부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 지원을 차별없이 받을 수 있도록 존 오소프 상원의원의 지원과 관심을 당부하였다.

 

한편,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내년 1분기 중에 코트라 애틀란타 무역관을 신설하며, 우리 진출기업 지원 및 한미 기업간 협력을 적극 지원할 것임을 소개하면서, 향후 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해 긴밀히 협력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였다.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특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